상임위원장 교체…'복지' 김세연·'산자' 이종구·'국토' 홍문표로

[the300]한국당, 예결위원장은 5일 경선 실시키로…황영철 반발 '거취 고심중'

김민우 기자 l 2019.07.03 13:46
(왼쪽부터)자유한국당 김세연, 이종구, 홍문표 의원/사진=머니투데이, 뉴시스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자유한국당 이명수 의원에서 김세연 의원으로 교체된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홍일표 의원에서 이종구 의원으로 바뀐다. 국토교통위원장은 박순자 의원에서 홍문표 의원으로 넘어갔다. 예산결산특별위원장은 경선으로 선출키로 했다.

자유한국당은 3일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추인했다. 지난해 7월 의원총회를 통해 법제사법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를 제외한 5개 상임위원장 임기 2년을 절반으로 쪼개 1년씩 번갈아 맡기로 합의한 결과에 따라서다.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 시절 상임위원장 직을 배분하면서 외교통일위는 강석호·윤상현, 보건복지위는 이명수·김세연, 국토위는 박순자·홍문표, 산업위는 홍일표·이종구, 예결위는 안상수·황영철 의원이 1년씩 차례로 맡기로 합의한 바 있다.

외통위원장은 이미 윤상현 의원이 맡고 있다. 이날 의총 결과에 따라 복지위, 산업위, 국토위 위원장도 교체된다. 상임위원장 교체에 반발하고 있는 박순자 의원은 이날 의총에 참여하지 않았으나 나경원 원내대표가 의총결과를 박 의원에게 전달키로 했다.

예결위원장은 5일 의원총회를 열어 경선을 실시하기로 했다. 지난해 합의대로라면 황 의원이 위원장을 맡아야 하지만 황 의원은 지난 2월 정치자금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2심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형을 받았다. 빠르면 이달 말로 예상되는 대법원 판결에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김재원 의원이 이 점을 노리고 경선을 주장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상임위원장 결정 당시 검찰기소로 당원권이 정지돼 상임위원장 배분논의에 참여하지 않았었다.

현재 김 의원은 경선 후보 등록을 마친 상황이다. 황 의원은 의총결과에 반발해 거취를 고심중이다. 황 의원이 경선에 참여하지 않을 경우 예결위원장 자리는 경선없이 김 의원에게 돌아갈 가능성도 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12%95건
  • 2 이인영 8%66건
  • 3 오신환 6%5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