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든 싫든 누구나 알게 된 조국…그의 행보는.

[the300]이미 대선후보급 정치인 평가, 숨고르기 후 정치권 복귀 전망

김평화 기자 l 2019.10.15 16:01
 사의를 표명한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후 경기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입장을 밝힌 뒤 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고행길'을 마무리했다. 8월9일, 문재인 대통령이 그를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면서부터 그는 '전국구'가 됐다. 전국민이 '조국'을 두달간 논했다. 

조 전 장관은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휘말렸다. 이를 두고 국민들은 각자의 판단을 내렸다. 그리고 말했다. 응원 또는 비난, 입장은 갈렸지만 사람들이 모인 대부분의 공간에서 조 전 장관을 대화 테이블에 올렸다. '잡음(노이즈)'과 논란 만큼 폭발적인 인지도가 쌓였다.

그 잡음은 정치인으로서 조국의 가치를 끌어올렸다. 장관 취임 이후 차기 대선후보 여론조사에서 3위권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총공세에도 쉽게 쓰러지지 않고 '맷집'을 검증했다는 점도 '정치인 조국'의 가치로 평가받는다.

조 장관은 '자진사퇴' 형식을 택했다. 스스로를 부정하고 과오를 인정한 것으로 비춰질 수 있다. 하지만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뇌종양·뇌경색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동정여론이 일고 있다. 조 전 장관의 정치적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은 사퇴의 변으로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말했다. 향후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개혁에 성공한다면 조 전 장관도 불쏘시개 역할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게 된다. 내년 4월 총선 전에 검찰개혁의 성과를 거둔다면 조 전 장관 관련 의혹들이 총선에 미칠 영향도 줄어든다.

사퇴 후 곧바로 서울대 교수로 복직한 조 전 장관은 일단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검찰 수사 폭풍을 견뎌야 하기 때문이다.

법조계에선 조 전 장관에 대한 소환조사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관련 조 전 장관이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다. 아내의 증거인멸·은닉을 방조했을 가능성도 검찰이 조사할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검찰이 혐의를 밝히지 못한 채 수사가 종결된다면 조 전 장관의 정치적 행보는 가벼워질 전망이다. 혐의를 공식적으로 떨쳐내는 셈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청와대나 여당의 도움없이 그의 '개인기'로 총선에 나서는 시나리오가 가능해진다. 직접 선거에 출마해 국민들에게 판단을 맡기는 것이다. 청와대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을 지냈지만 국민에 의해 '선출'된 적은 없다. 총선은 그의 첫 시험대가 될 수 있다.

조 전 장관이 대체불가한 인지도를 확보한 이상, 총선에서 성공을 거둔다면 민주당 내에서 차기 대선주자로서의 위상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한 중진 의원은 "이정도 급의 스타정치인을 만들기도 쉽지 않다"며 "일단은 숨고르기를 하겠지만 늦지 않은 때에 정계에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8%55건
  • 2 이인영 6%47건
  • 3 이해찬 5%4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