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국민 공론 없는 여의도만의 개헌논의 의미없다"

[the300]16일 정책조정회의 발언…"87년 체제 한계 도달은 동의"

김세관,배소진 기자 l 2016.06.16 09:54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16일 국회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개헌 논의와 관련, "범국민적 공론과정 거치지 않은 여의도만의 개헌논의는 의미없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87년 체제가 한계에 도달했다는 점은 동의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다만, 정치인 몇몇이 주도한 개헌논의는 과거경험에 비춰볼 때 실패한다"며 "국민들은 경제살리기, 청년일자리 등 고단한 삶의 문제를 정치인이 먼저 해결하라는 요청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개헌논의가 여러 현안의제들 중 우선순위가 될 경우 국민적 동의 등 동력을 받을 수 있겠는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각계각층 각 지역별로 광범위하고 전국민적인 공론의 장, 토론 과정이 선행된 후 개헌논의가 탄력받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8%55건
  • 2 이인영 6%47건
  • 3 이해찬 5%40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