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개각 '설 이후'로 가닥…인사검증에 총력

[the300]靑 "설까지 보름밖에 안남아…검증돼야 개각 가능"

최경민 기자 l 2019.01.13 14:03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청와대 정문. 2017.05.09. amin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청와대가 개각 시점을 '설 연휴(2월3~6일) 이후'로 가닥 잡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13일 서울 종로의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설 연휴가 2월초부터 시작된다"며 "그 전에 개각을 하려면 보름밖에 안 남았다"고 밝혔다.

이어 "설 전에 개각을 하려면 청와대 검증 시스템을 비춰볼 때, 이미 유력 주자들이 언론에 다 나왔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보자 추천, 인사검증, 대통령 재가 등 장관 후보자 지명까지 이뤄지는 시스템 상 15~20일 내에 이 절차를 마무리하기는 사실상 어렵다는 뜻이다.

특히 인사검증이라는 측면에서 청와대의 고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이 임명하면 끝나는 청와대 비서진과 달리 장관의 경우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부실검증 논란으로 국정 운영의 발목이 잡히지 않기 위해서라도, 철저한 검증이 우선돼야 한다는 게 청와대의 입장이다. 1기 내각 구성 당시 일어났던 각종 인사 관련 잡음이 없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검증 과정에서 언론이 하마평을 다 실을 정도(로 검증이 완료)가 돼야 (개각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과학기술보좌관과 고용노동비서관, 의전비서관 등 비서관 공석이 있다"며 2기 청와대 비서진 세팅을 지속할 뜻을 피력했다.

한편 행안·문화·국토·해수·과기·중기부 등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구성원이면서,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이 있는 부처 장관들에 대한 개각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경우에 따라 외교·통일부 장관에 대한 인선까지 이뤄질 수 있다는 평가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6%54건
  • 2 나경원 6%53건
  • 3 이해찬 6%47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