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하노이]김정은 멜리아 입성…전세계 취재진 무한 대기

[the300]멜리아 부근 통제 지속…'김정은 다음 행선지'에 귀추

하노이(베트남)=권다희 기자 l 2019.02.26 15:42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호텔에 도착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베트남 일정을 본격 시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이하 현지시간) 오전 숙소인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 짐을 풀었다. 

멜리아 호텔 인근 출입이 엄격하게 통제되고 있는 가운데 전세계 취재진들이 김 위원장의 다음 행선지를 주시하며 멜리아 호텔 주위를 에워싸고 있다.

이날 멜리아 호텔 주위는 김 위원장의 입성 전부터 삼엄한 통제가 시작됐다. 이른 오전부터 멜리아 호텔 출입이 전면통제됐다. 멜리아 호텔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부터 사흘동안 투숙객 외 진입이 불가능하다.

베트남 당국은 호텔 앞 도로 전면 양옆으로 펜스를 치고 취재진 등의 통제를 전면 제한하고 있다. 당초 멜리아 호텔 내 설치가 예정됐던 미국 기자단 프레스센터가 철수되며 통제구역에 들어갔던 백악관 출입기자들도 되돌아 나왔다.

이어 베트남 당국은 오전 9시20분경 멜리아 인근 도로를 추가 통제했다. 김 위원장의 하노이 도착이 가까워지면서다. 갑작스러운 통제로 앞뒤가 모두 막힌 통제구간 내 차량들이 한동안 도로에 정차하기도 했다. 

통제가 이뤄진 사이 전세계 취재진들과 하노이 시민들로 이뤄진 인파가 통제용 로프 양옆으로 긴 줄을 만들었다. 일부 시민들은 인공기, 성조기와 베트남 국기를 들고 김 위원장의 입성을 기다렸다. 

그러다가 이날 오전 10시50분께부터 김 위원장의 경호차량들이 진입하기 시작했으며, 십수대의 경호차량에 이어 김 위원장이 탑승한 차량도 10시57분께 멜리아로 입성했다.  

김 위원장이 멜리아 호텔에 다가오자 줄지어 서있던 베트남 시민들의 환호성이 커졌고 한국을 포함해 일본, 미국, 유럽 등 세계 각지의 취재진들이 카메라 플래시 셔터를 터트렸다. 

이후 오전 11시 7분경 멜리아 호텔 전면부 도로 외 통제는 다시 해제됐다. 차량들이 다시 이동을 시작했고, 취재진과 시민들의 이동을 막던 로프도 일부 철수됐다. 

김 위원장은 멜리아 입성 후 약 2시간반이 흐른 오후 1시 20분 현재 숙소에 머물고 있다. 27일부터 시작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멜리아 호텔 진입은 전면 차단됐으나, 전세계에서 몰려 온 취재진들이 통제 된 펜스 밖에 진을 치고 있다. 김 위원장의 '다음 행선지'가 여전히 안갯속이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의 '다음 일정'으론 베트남 서열 1위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과의 회동이 거론된다. 쫑 주석은 해외 순방을 마치고 이날 입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빠르면 이날 오후 중 두 정상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김 위원장이 인근 주요 장소를 '깜짝' 시찰할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된다. 박닌성 옌퐁공단,타이응우옌 옌빈공단, 하이퐁시 산업단지, 베트남 대표 관광지인 하롱베이는 김 위원장의 예상 방문지로 꼽혀 왔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8시13분 중국 접경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서 열차를 내린 승용차로 갈아탄 후 8시 27분 경 하노이로 출발했다. 

이후 하노이에 오전 10시41분 입성했고, 숙소인 멜리아 호텔까지 약 16분이 더 소요됐다. 김 위원장은 동당역에서 하노이로 오는 길에 다른 곳을 들를 수 있다는 예상과 다르게 숙소로 '직행' 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11%170건
  • 2 이인영 8%136건
  • 3 이해찬 6%96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