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경제 토론회', 文 정부 책임 안 물으면 수용 가능"

[the300]야권 '경제 토론회' + 문 의장 '경제 원탁회의' 제안에…"경제실정 낙인 거두면 가능"

이재원 기자 l 2019.06.19 12:14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국회소집을 논의하는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야권이 요구하는 '경제 토론회'와 관련해 "경제실정이나 국가부채에 대한 책임이라는 낙인을 거둔다고 하면 그럴 수 있다"고 조건부 수용 의사를 드러냈다.

이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경제 청문회 대신 경제 토론회를 하자고 했는데 수용할 수 있지 않느냐'는 토론자의 질문에 "아주 단순하게 말씀드리면 '경제실정이나 국가부채의 책임성을 인정하라'는 것이 아니라면 얼마든지 객관적으로 검토해볼 수 있는 여지는 충분하다"고 말했다.

그는 토론회를 수용하는 것이냐는 거듭된 질문에 "경제실정이나 국가부채에 대한 책임이라는 낙인을 거둔다고 하면 그럴 수 있다"고 답했다. 경제 상황 전반에 대한 점검과 대안 마련을 목표로 하는 토론회라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당초 "경제 청문회를 하자"는 나 원내대표의 제안에 "민주당에 자존심을 내어놓으라는 요구이자 협상 예법에도 벗어난 무례한 요구"라며 강한 반대의 뜻을 표현해왔다.

그러나 나 원내대표가 지난 17일 "형식에 얽매이지 말자"며 수위를 경제 청문회를 경제 토론회로 낮추면서 기류가 변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18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대표들을 향해 절충안 성격인 끝장토론식 '경제 원탁회의'를 제안하면서 이를 수용하라는 야당의 목소리가 더욱 커졌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가경정예산 처리가 급하다던 여당이 정상화에 소극적 태도를 보이게 된다면 자기모순"이라며 이 원내대표에게 토론회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나경원 10%68건
  • 2 이인영 8%54건
  • 3 오신환 6%41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