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윤석열 강직함 걱정될 정도…우리에게 칼날 돌아올 수도"

[the300] 윤 후보자 '강직성' 검찰 중립성·독립성에 필요 자질 평가

이재원 기자 l 2019.06.19 12:2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국회소집을 논의하는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과 관련해 "우리 정부의 이야기도 듣지 않고 자신의 원칙대로 강직하게 행동할 수 있다는 점에 걱정이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검찰 수장 후보자이자 공직자로서 윤 후보자의 강직성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이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경우에 따라 윤 후보자가 지닌 칼날은 양면적이다. 나중에 우리를 향해 돌아올 수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가 충직하고 강직했다는 표현은 들었지만, 자신이 가진 검찰의 칼을 정치적으로 활용했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적 없다"며 "그런 점에서 검찰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지키는 데 필요한 자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정말 이번 기회가 검찰이 수도 없이 정치권의 눈치를 보거나, 정치권이 정치적 독립성을 넘어 행동해왔다는 오명으로부터 완전히 절연하고 새로운 검찰의 모습으로 거듭나길 과정이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the300 국회의원 INDEX

Best Ranking

지난 한달, the300 기사 중 가장 많이 등장한 국회의원은 누구?
  • 1 이인영 14%92건
  • 2 문희상 10%70건
  • 3 심재철 10%67건